How much do you love where you live?






한국에서는 내가 사는 지역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고 얼마나 애정을 갖고 있는지 생각해 본 적이 별로 없다. 외국어를 하나도 모르면 모국어를 절대 알 수 없다는 괴테의 말이 마음에 절대적으로 와닿는 만큼 내가 사는 곳도 마찬가지같다. 서울에 몇 개의 구가 있는지 물어보면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이상 대답하기 힘들고 내가 사는 곳은 한 번도 '내가'사는 곳인 적이 없이 '엄마아빠'가 사는 곳이어서 생각없이 그럭저럭 살았던 것 같다. 주변에 정상적인 커피를 팔면서도 조용한 카페가 있으면 그것으로 만족할 뿐. 내가 다니던 대학교에 대한 애정은 많았다. 어차피 수능 점수에 따라 선택의 여지가 결정되는 것이긴 하지만, 태어나서 내가 할 수 있었던 첫번째 결정이라는 점과 부모님과 떨어진 곳이라는 점에서 그 지역을 대하는 시각은 많이 달라진다. 물론 내 모교는 대학과 상관없이도 많은 이들의 약속 장소가 되는 곳이자 수많은 인파가 몰려드는 곳이고 그래서 상권이 계속해서 넓어지는 곳이지만 14년 전에는 수많은 화방이 주점만큼 많은 동네였다. 한국에 처음으로 자리잡은 에스프레소와 아메리카노를 파는 프랜차이즈 커피점이 생긴 몇 안 되는 곳이었고 흡연이 가능했으며 동네 아줌마 아저씨들의 수다 장소와는 거리가 멀었다. 이 소중한 커피점도 3-4년 후에는 스타벅스 등등의 그늘에 가려 완전히 사라졌지만... 

빠리는 20개의 구로 이루어져 있으며 숫자로 되어 있어 노력하지 않아도 쉽게 기억이 가능하다. 1구부터 20구까지는 시계 방향으로 원을 돌듯 중심에서 바깥으로 넓혀져가며 생겨났고, 빠리는 철저하게 빠리 외곽을 나누는 외곽 순환도로로 분리되어 있다. 서울은 어떨까, 감이 오지 않는다. 어떤 순으로 수많은 구들이 생겼고 서울 외곽 도시가 (예를 들어 파주나 과천?) 서울의 동서남북 어디에 붙었는지 전혀 관심갖지 않았다. 나는 빠리의 각 구마다 특징에 대해서 조금씩 알고 있으며 특히 내가 사는 구인 14구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여력이 된다면 어떤 거리에 살고 싶은지도 머릿속에 정해져 있다. 표면적 5,6km 정도 되는데 종로구가 약 24km 정도 되니 어느 정도 작은지는 감이 쉽게 온다. 심지어 빠리 전체의 면적은 뉴욕주의 부르클린보다도 작으니 동네 구석구석 거리 이름과 통행 방향 정도 익히는 것은 큰 자랑거리도 아니다. 세계적으로 유동 인구가 많은 수도 중에 하나인데 이렇게 작으니 주차 공간에 대해서는 말할 것도 없다. 그렇지만 내가 사는 구역을 자세히 안다는 이 사실이 얼마나 좋은지. 내가 사는 곳을 더 큰 틀 안에 위치시켜서 바라보는 게 얼마나 만족스러운지. 가장 좋아하는 카페 중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테라스가 있는 카페, 가장 좋아하는 커피가 있는 카페, 가장 저렴한 커피를 파는 카페 등등으로 분류할 수 있는 익숙함 같은 것은 단지 면적이 작아서가 아니라 내가 사는 지역 곳곳을 관찰하고, 탐험 및 방문하고, 또 방문하는 애정에서 얻을 수 있다. 



덧글

  • sunho 2014/09/13 04:04 # 답글

    파리를 한 번도 가본 적이 없고, 딱히 남들 다 가지는 환상이나 로망 같은것도 없었는데 노브라이크(이렇게 부르면 되나요?)님이 적으신 글 읽으니 파리에 대한 애정이 그득그득 느껴져서 저까지 기분 좋네요. 저도 집 나와서 자취한 모든 장소들의 주변 풍경들이 아직도 눈에 선해요. 이사도 많이 다녔고 자취도 많이 해왔는데, 대부분 동네마다 걸어다니거나 자전거 타는 일이 많아서였는지 집에서부터 반경에 있던 사소한 가게들까지도 다 생각이 나네요. 파리가 그렇게 작다니 정말 놀랍네요. 유럽에 가게 된다면 꼭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니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7년 전 쯤 시도하다 무산이 됐거든요) 언젠가 다시 가보고 싶네요!
  • novlike 2014/09/15 18:39 #

    네, 진짜 내가 직접 돌아다니면서 본 곳에 대한 기억은 오래가는 것 같아요. (물론 잊어버리는 사람들도 있겠지요...) 빠리는 뭐 이런저런 안 좋은 점도 많고 사람들도 비교적 덜 친절한 편이지만, 자전거 타고 도시에서 탐험하시는 것 좋아하시면 빠리 좋아하시시라 확신해요. Velib라는 자전거 대여 시스템이 잘 되어 있고 바르셀로나와 런던도 비슷한 시스템이 있는 걸로 알아요. 꼭 시도해 보시길! 저는 자전거를 못타서 흑흑... (넵 노브라이크 맞고 줄여서 노브 흐흐)
  • hongahn 2014/09/16 12:13 # 답글

    안그래도 요즘 정수복 작가의 파리를 걷다 읽는중이었는데 파리에 계신 노브님이 이런글을 쓰니 딱 와닿네요. 아, 저 10월에 잠깐 파리에 들려요. 시간 되시면 커피나 한잔. :-)
  • novlike 2014/09/16 18:00 #

    언제 와요 언제 와요! 단테랑 신랑이랑 같이 오나?
  • hongahn 2014/09/16 19:40 #

    파리에는 10/5-10/8까지 3박4일 짧게 있어요. 단테랑 남편은 물론 떼어놓고요. 으흐흐흐. 혼자 작은 아파트먼트 빌렸어요. 5번째 가는거라 여행중에 샵들만 방문하러 가요. 혹시 시간되시면 보아요!
  • novlike 2014/09/17 17:35 #

    6-8일 중 하루에 시간 맞춰서 꼭 커피해요, 홍안- 쇼핑하는데 따라 가도 될까요? :) 그 때 마침 한국에서 다른 친구도 빠리 들르는 일정이던데, 신기! (카톡할게요)
  • obscene 2014/10/21 15:34 # 삭제

    익숙한 두 분의 회동! 성사되었나요? 저는 내년 7월까지는 프랑스에 가지 않을 것 같고, 가도 사부아 지역에 머무를 것 같아요.
  • novlike 2014/10/21 19:43 #

     유린, 홍안을 알아요? 세상 좁다. 우리 잘 만났어요, 비오는 날 빠리 11구에서. 신랑 사부아 출신이구나?! 우린 또 다른 곳에서 우리끼리 언젠가 만날 일이-
  • obscene 2014/10/23 22:06 # 삭제 답글

    홍안씨를 실제로 뵌 건 연극을 보러 갔을 때 한 번 뿐이지만 :) 남편은 샹베리 출신이에요, 그르노블 시절 많이들 들렀던.. 저는 내년에 처음 가 보게 되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